[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미얀마 시민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는 11일, 2월 쿠데타 이후 군부에 구속된 사람이 1만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AAPP가 확인한 수치로, 실제는 이보다 훨씬 많은 사람이 구속되어 있다고도 지적했다.

군 당국은 6월 30일, 2342명의 시위 참가자를 석방한다고 발표했으나, 석방된 것으로 신원이 확인된 사람은 370명에 불과했다. 10월 18일에는 5636명을 석방한다고 발표했으나, AAPP가 신원을 확인한 수치는 1199명에 그쳤다. 군 당국은 쿠데타 이후 1만 2489명을 석방했다고 발표했으나, AAPP는 “실제 수치와 큰 격차가 있다”고 지적했다.

석방된 사람들은 형사소송법 제401조 (1)항에 서명을 강요당해, “재차 체포되면 보다 엄격한 형벌에 처한다”는 위협을 받았다고 한다.

AAPP에 의하면, 쿠데타 이후 군부의 무력행사로 사망한 시민의 수는 11일까지 1253명에 달했다. 이 중 최소 150명은 구속 중 사망했다고 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