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확대
Next
  • 1 / 14
  • 11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대한민국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 전반 대한민국 황희찬이 패널티킥 선제골을 넣은 뒤 하트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아랍에미리트(UAE)를 꺾고 월드컵 본선행 티켓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11일 한국 축구대표팀은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5차전에서 UAE를 상대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손흥민-황희찬-조규성을 삼각 편대로 앞세웠다. 2선에는 이재성과 정우영, 황인범이 출전했다. 수비 라인은 김진수, 권경원, 김민재, 이용이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한국은 조규성과 손흥민의 슈팅이 골대에 맞는 등 전반전에만 11개 슈팅(유효슈팅 4개)을 시도하며 UAE를 몰아세웠다. 전반 36분에는 황인범이 얻은 페널티킥을 황희찬이 마무리하며 1-0 리드를 가져갔다.

    후반에도 한국은 손흥민의 헤딩 슛이 크로스바를 맞는 등 UAE 골문을 공략했지만,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날 승리한 한국은 A조에서 3승 2무로 승점 11점을 만들며 2위를 유지했다. A조 1위는 같은 날 레바논을 꺾고 승점 13점을 쌓은 이란(4승 1무)이다.

    최종 예선 A‧B조 1‧2위는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직행한다. 각 조 3위는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서 카타르행 티켓을 두고 경쟁을 펼친다.

    한국은 오는 17일 오전 0시 카타르 도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이라크와 6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한편, 이날 경기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한국 축구 대표팀이 국내에서 치른 경기 중 처음으로 100% 관중 입장이 허용됐으며 고양종합운동장 유효 좌석 약 3만5000석 중 3만152석이 찼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국내 개최 경기 중 최다 관중 기록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