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이 베트남 최대 식음료 기업에 약 4000억원을 투자하는 등 동남아 시장 개척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는 동남아의 경쟁력 있는 현지 기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하고 이를 바탕으로 현지 시장에서 추가 투자기회를 만드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추진 중이다. 이 전략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강조한 ‘글로벌 스토리’와 맞닿아 있다는 분석이다.

SK는 11일 베트남 최대 식음료·유통 기업인 마산그룹 산하 ‘크라운엑스(CrownX)’에 3억4000만 달러(약 4000억원)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크라운엑스는 베트남 식음료 1위 ‘마산컨슈머홀딩스(Masan Consumer Holdings, MCH)’와 유통 1위 ‘윈커머스(WinCommerce)’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투자는 SK동남아투자법인을 통해 진행된다. 크라운엑스는 사업 경쟁력과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아 지난 5월 중국 알리바바(Alibaba) 컨소시엄으로부터 총 4억 달러(약 470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이번에 SK는 2018년 마산그룹 투자 시 확보한 전략적 파트너십에 따라 알리바바와 동일한 투자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SK가 지난 4월 윈커머스에 4억1000만 달러(약 4800억원)를 투자한 것도 같은 전략적 파트너십에 따른 것이다.

SK는 이번 투자를 통해 더 강화된 마산그룹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활용, 베트남 내 향후 고성장이 예상되는 온·오프라인 유통, 물류, 핀테크 등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는 “마산그룹은 베트남 시장에서 성공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라며 "SK는 금번 투자를 통해 성장하는 베트남 유통시장에서 큰 결실을 맺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왼쪽)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대니 레(Danny Le) 마산그룹 CEO와 화상으로 '크라운엑스'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SK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