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요소수 수급 불안정 해소를 위한 민관 협력체계 구축 … 군산시·(유)아톤산업

[사진= 군산시 제공]

전북 군산시가 요소수 수급 안정을 위한 대책마련에 총력을 다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시는 11일 군산시청에서 ‘요소수 수급 안정을 위한 업무협약’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시와 익산에서 차량용 요소수를 생산하는 (유)아톤산업(대표:김기원)이 참석했으며, 최근 중국의 요소 수출제한 조치에 따른 군산시내 요소수 수급 불안정 해소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을 다짐했다.

아톤산업은 시와 협약을 맺고 군산시민 및 군산시에 등록된 화물차와 공공차량에 대해 요소수 대란이 해결될 때까지 안정적으로 공급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아톤산업 김기원 대표는 “군산시민으로써 군산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회가 생겨 기쁘다”면서 “전라북도에 소재한 기업으로 관내 요소수대란 해결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전국적으로 요소수 품귀 현상이 일어나 군산 경제가 멈출 수도 있는 어려운 상황에서 선뜻 도움을 준 아톤산업에 감사하다”며 “전라북도 내 지역업체가 공익을 위해 앞장선 것도 좋은 일이지만 군산시민이 주체적 해결에 앞장서고 있어 더 감사하고 기쁘다”고 전했다.

한편, (유)아톤산업은 익산시 소재 기업으로 전북 유일의 차량용 요소수를 생산하고 있는 기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