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최고위급 회의(High-Level Meeting of Caring for Climate)’에 참여 중인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 [사진=KB금융지주 제공]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기후금융 이슈와 관련해 "친환경전환기업을 적극 지원하고 녹색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1일 KB금융그룹에 따르면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전날 오후 7시(한국 시각)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Conference of the Parties)의 공식 행사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최고위급 회의(High-Level Meeting of Caring for Climate)’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UN이 주최하고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회의에는 ‘안토니오 쿠테흐스’ UN 사무총장과 ‘알록 샤마’ COP26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시민사회 분야를 대표하는 글로벌 리더로 ‘리프 요한슨’ 아스트라제네카 회장, ‘제니퍼 모건’ 그린피스 대표가 참여했다. 윤종규 회장은 금융 분야를 대표하는 글로벌 리더로 초청됐다.

윤 회장은 과학기반 탄소중립과 관련해 ‘SBTi’의 승인을 받은 첫번째 금융사인 KB금융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포트폴리오 전략을 묻는 질문에 "고탄소 산업을 배제하면 그만인 ‘네거티브(Negative)’ 전략으로는 사회 전체의 넷제로를 달성하기 어렵다"면서 "KB금융은 친환경 전환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녹색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는 ‘포지티브(Positive)’ 전략을 집중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답했다.

또한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NZBA와 이해관계자 간의 협력’과 관련된 질문에 대해 윤종규 회장은 "NZBA는 참여 은행 및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탈탄소화 전략 구현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며 "그 이유로는 실물 경제의 넷제로 전환과 관련해서 금융기관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더불어 “KB금융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은행의 참여 확대를 유도하고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글로벌 아젠다 수립 시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회의의 사회를 맡은 릴라 카바시 SBTi 이사회 의장은 "KB금융의 금융섹터 최초 SBTi 승인은 많은 금융기관의 벤치마킹 사례가 될 것"이라며 "넷제로 미래로의 전환에 KB금융이 중추적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