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이란 이웃, 다른 곳으로 옮길 순 없어…함께 사는 지혜 필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0일 오후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를 찾았지만, 방문을 반대하는 시민들에 막혀 묘역 근처에서 멈춰 선 뒤 사과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1일 “대통령이 된다면 취임 후 바로 한일관계 개선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호남을 방문 중인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일관계 개선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재확인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윤 후보는 “1998년 두 정상이 발표한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에는 한일관계를 발전적인 방향으로 이끌 수 있는 거의 모든 원칙이 녹아들어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통렬한 반성과 사죄’(오부치), 그리고 ‘미래지향적으로 나가기 위해 서로 노력하자’(김대중)는 내용이 담겨 있다”면서 “이 공동선언의 정신과 취지를 계승한다면 향후 두 나라의 미래는 밝을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김대중 전 대통령은 IMF 외환위기 극복 등 여러 업적을 남겼지만, 그중에서 ‘공동선언’은 외교 측면에서 빼놓을 수 없는 업적”이라며 “우리나라 현대사에 그때만큼 한일관계가 좋았던 때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안타깝게도 같은 민주당 정권임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의 지난 4년 한일관계는 악화될 대로 악화됐다”고 했다.

윤 후보는 “두 나라 정치지도자들만 결심한다면 김대중-오부치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두 나라 사이의 현안들은 쉽지는 않지만 해결 불가능한 문제가 아니다. 두 나라가 전향적으로 접근한다면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일본이라는 이웃을 지구상의 다른 곳으로 옮길 수는 없다. 좋으나 싫으나 함께 사는 지혜가 필요한 이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