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후 전남 나주시 농기계임대사업소에 트랙터 등 농기계가 세워져 있다. 농번기가 지난 시기여서 요소수 부족 사태가 농가 전체에 영향을 미치진 않고 있지만, 내년 초까지 품귀 현상이 지속할 경우 농사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농협(회장 이성희)이 요소수 품귀 사태로 어려움에 빠진 농가 지원에 나섰다.

농협경제지주는 10일부터 농기계은행사업을 통해 요소수 부족으로 농작업을 중단한 농업인을 지원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농기계은행사업은 일손 부족에 빠진 농가에 농작업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2008년 도입해 현재 630개 농협이 참여하고 있다.

요소수 부족 농가가 농기계은행사업 참여 농협에 지원을 요청하면 요소수 없이 작동되는 농기계를 보내준다.

2016년 이후 판매된 75마력 이상 대형 농기계는 요소수가 필요하다. 요소수가 없으면 운행이 중단된다. 농협경제지주에 따르면 농기계은행사업으로 공급된 트랙터 가운데 약 25%가 요소수 필요 제품이다.

농협경제지주는 이번 지원 사업에 무이자 자금 1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장철훈 농협경제지주 농업경제대표이사는 "농업인들이 요소수 부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농작업이 적기에 원활히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