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 개인간 요소수 거래 일시적 제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보훈 기자
입력 2021-11-09 16:5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요소수 품귀현상으로 시멘트·레미콘 등 건설자재 유통에 비상이 걸렸다. 사진은 9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의 한 레미콘 공장의 레미콘 차량들.[사진=연합]


중고나라가 요소수 품귀 현상에 따른 각종 위험 거래와 가격 폭등 현상에 대응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플랫폼 내 요소수 거래를 제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요소수 거래 제한 정책은 정부가 발표한 ‘경유차 요소수 및 요소 불법 유통 정부합동 단속’ 운영 기간에 맞춰 실행할 계획이다.

중고나라는 이번 거래 제한 기간 동안 요소수 및 관련 상품 등록 시 즉시 거래 게시물 삭제하고, 정책 위반 이용자에게는 활동을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홍준 중고나라 대표는 “이번 중고나라의 결정은 정부의 요소수 품귀 현상에 따른 사회적 불안 문제 해결 및 유통 문제 개선에 동참하고 중고거래 이용자의 안전한 거래를 위한 결정이었다”며 “앞으로도 이용자의 안전한 거래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