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하남시지부, 한상복·이성자 부부 이달의 새농민상 시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재천 기자
입력 2021-11-09 14: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농협 하남시지부 제공]

농협 하남시지부(지부장 황성용)가 8일 안종열 조합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달의 새농민상(像) 10월 수상자로 서부농협 조합원 한상복·이성자 부부에게 시상식을 가졌다.

이날 농협 하남시지부에 따르면, 수상자 부부는 화훼농업에 30여년 종사, 현재 하남시 초일동 소재 명문농원에서 최고 품질의 관상수(오렌지레몬나무)를 주작목으로 생산하고 있고, 한상복씨는 서부화훼작목반 총무로 봉사하고 있다.

새농민상은 1966년부터 농협중앙회가 매월 선정·시상하고 있다.

농업인 중 자립·과학·협동의 3대 새농민운동 정신을 앞장서 실천하고 영농과학화와 농가소득증진으로 지역농업발전에 기여하는 우수한 선도농업인을 선정해 시상하는 것으로, 농업인에게는 매우 영예로운 상이다.
 

[사진=농협 하남시지부 제공]

한편 황 지부장은 “새농민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앞으로 선도농민으로서 지역농업 발전에 더욱 힘써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고, 안 조합장은 “명문농원에 이름에 부합하는 이번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더욱 더 발전하는 농업인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