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해해수청, 선박 화재시 구명설비 등 안전설비 시연

동해지방해양수산청[사진=이동원 기자]

강원 동해지방해양수산청이 오는 9일 양양군 남애항에서 고용노동부와 어선원을 대상으로 동절기 산업안전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해양수산부 중심의 어선원 관리체제 개편과 연계하여 총톤수 20톤 미만 어선원의 산업재해 예방 등을 위한 것으로 어선 10척을 대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주요 산업재해 예방 조치로서 갑판위 정리·정돈 여부, 발걸림 위험표시 및 추락 위험표시 등에 대하여 점검하며 특히, 화재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동절기에 대비해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과 합동으로 어선의 안전설비 등에 대한 안전점검도 병행할 계획이다.
 

해양종사자 안전 교육 및 시연과정 소개[사진=동해해수청 제공]

이와 더불어, 동해해수청은 오는 10일 동해항에서 예선 및 항만공사 참여 선박의 선원 및 선사관계자 30여명이 참여하는 '선박 안전설비 시연·현장 훈련'을 실시한다.

훈련은 해상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해양 종사자의 안전교육 실효성 확보를 위한 것으로, 선박 선미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을 가정하여 소화 및 구명설비 등의 안전장비 작동과 화재진압이 실패한 경우를 대비한 퇴선 및 인명구조 실제 훈련 등으로 진행한다.

특히, 평소 체험하기 어려운 장비인 구명뗏목, 팽창식구명조끼 및 조난 신호장비(신호홍염, 자기발연부신호 등)를 실습해 봄으로써 비상상황 시 종사자들의 대응능력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김진식 선원해사안전과장은 “앞으로도 해양사고 발생 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선박에서의 비상상황 대비 현장훈련을 주기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