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대위 인선으로 감동 줘야…잃어버리는 건 작은 실수로 충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두번째)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8일 “민주당의 선대위 명단은 인선 자체로도 아무 감동도 주지 못했는데 우리는 그들과 달라야 하고,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후보 선출이 상대 후보에 비해 늦었던 만큼 신속히 선대위 체제로 전환하도록 지도부가 힘을 모아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최고위엔 윤석열 대선 후보도 참석했다.

이 대표는 젊은 당원들의 이탈 현상을 조롱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선 결과에 아쉬움을 가진 젊은 당원들이 아쉬움을 뒤로하고 당 개혁과 2030의 정치 지형 확대를 위해 다시 뛰도록 세심한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했다.

이어 “경선이 끝나고 당 안팎 일부 세대가 2030 세대를 비하나 조롱으로 보일 수 있는 언행을 하고 있다”며 “그들에게 역선택이라고 조롱하는 순간 돌아올 건 역풍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또 “우리의 취약 지역이었던 호남 유권자들을 얻는 데 드는 노력이 10이었다면 그것을 잃어버리는 것은 아주 작은 실수였어도 충분했다”고 했다. 윤 후보의 전두환 관련 발언 논란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됐다.

이 대표는 “윤 후보 모교인 서울대 대학생위원회 지부 설립 등 후보가 직접 젊은 세대와 소통할 기회를 늘리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이번 주말쯤부터 후보가 수도권과 지방을 넘나들며 젊은 세대와 소통하도록 실무적 준비를 할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