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매직 등 자회사 수익 창출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0%↑
  • 민팃, 제조∙유통사 협력 통해 중고폰 회수 성과도…ESG 경영 가속화
SK네트웍스가 렌탈 자회사 수익 창출 힘입어 올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성장하는 호실적을 냈다. 

SK네트웍스는 올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2조 8,159억원, 영업이익 472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0.0%, 영업이익 6.9% 각각 증가한 수치다.

SK네트웍스는 코로나 19 장기화 속에서도 모빌리티와 홈 케어 분야에서 지속적 성과 창출을 낸 결과라고 자평했다. 

특히 SK렌터카는 제주도 중심의 단기 렌터카 사업 호황과 중고차 매각가율 개선으로 눈에 띄는 실적 상승을 보였다. 또 장기렌터카 온라인 견적∙계약 서비스인 ‘SK렌터카 다이렉트’를 본격화하고, 단기 렌탈 할인 및 전기차 무료 충전 이벤트 등을 선보이며 고객 호평을 받았다고 회사는 강조했다.

SK매직의 경우 ‘스탠드형 직수 얼음 정수기’, ‘트리플케어 식기세척기 와이드’, ‘올파워 인덕션’ 등 신제품을 연이어 선보이며 216만 렌털 계정을 달성했다. 또 세계적인 디자인 어워드 ‘IDEA 2021’에서 트리플케어 식기세척기를 비롯한 5개 제품과 고객 체험 공간 ‘잇츠매직’이 수상하는 등 브랜드 가치 제고 성과를 거뒀다. 아울러 삼성전자와 제휴를 통해 선보인 ‘스페셜 렌탈’ 서비스 강화에도 힘쓰고 있다.

ICT 리사이클 브랜드 민팃도 삼성, 애플 등 제조사의 신규폰 출시와 연계한 마케팅 및 채널 확대로 중고폰 회수 성과를 냈다.

호텔 사업에서는 워커힐 굿즈 스토어 ‘스위트홈 바이 워커힐’, 복합 예술공간 ‘프린트베이커리(Print Bakery) 워커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하는 등 새로운 고객 서비스를 통해 코로나 19로 인한 손실을 줄이는데 힘쓴 3분기였다.

SK네트웍스는 앞으로 보유 사업과 자회사들의 지속 성장을 위한 투자와 운영 성과 제고에 힘쓸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SK렌터카의 온라인 채널 강화와 전기차 렌털 상품 마케팅, SK매직의 ‘그린 컬렉션’ 출시와 유통 채널 확대 등을 통해 4분기에도 고객 중심의 ESG 경영 성과가 이어질 것”이라며 “10월 분사한 민팃, 카티니도 각 사업의 전문성을 살려 플랫폼으로 자리 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본사와 자회사, 신규 비즈니스의 조화로운 성장을 이끌어 주주, 사회 등 이해관계자 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SK네트웍스 본사(삼일빌딩) 전경 [사진=SK네트웍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