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쟁력 여론조사 앞섰으나 당심에서 패배 “제 역할은 여기까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가 5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홍준표 경선후보와 포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5일 “경선 결과에 승복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41.50%를 득표, 47.85%를 득표한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패배했다. 경쟁력 여론조사에선 48.2%를 얻어 37.9%에 그친 윤 후보에 앞섰지만, 당심에서 뒤처졌다. 윤 후보는 당원투표에서 57.77%, 홍 후보는 34.8%를 득표했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민심과 거꾸로 간 당심이지만 경선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한다”면서 “홍준표의 역할은 여기까지다. 모두 힘을 합쳐 정권교체에 나서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홍 의원은 전당대회에선 “이번 경선에서 마지막까지 치열하게 (경쟁해서) 국민적 관심을 끌어줬다는 게 제 역할이었다”며 “윤 후보님께 축하를 드린다.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 여러분이 모두 합심해서 정권교체에 꼭 나서 주도록 당부드린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