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모주식 총 2000만주, 공모가 밴드 5800~7200원
  • 11월 29~30일 수요예측, 12월 6~7일 청약··· 연내 코스닥 시장 입성 목표

[사진=아주경제DB]


KTB네트워크(대표이사 신진호, 김창규)가 5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을 위한 공모 절차에 본격 돌입한다고 밝혔다.

KTB네트워크는 이번 상장에서 총 2000만주를 공모한다. 희망 공모가 밴드는 5800~7200원으로 총 공모금액은 1160~1440억원 규모다. 오는 29~30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12월 6~7일에 청약을 시행해 12월 내 상장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KTB금융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KTB네트워크는 1981년 설립된 국내 1세대 벤처캐피털이다. 특히 토스(비바리퍼블리카) 초기 투자자 중 현재까지 지분을 보유한 국내 유일의 VC로 투자 선구안을 인정받고 있다. 여기에 주요 투자기업인 RBW(종합 엔터테인먼트)가 11월 상장을 앞두고 있고, 코넥스 시총 1위 기업 툴젠(바이오)도 상장예비심사에 통과해 12월 코스닥 이전상장이 예정된 상태다. 해외 투자기업으로는 SoFi(미국, 핀테크 플랫폼), Moloco(미국, 광고 솔루션), Horizon Robotics(중국, 자율주행 반도체), Grofers(인도, 온라인 식료품) 등이 유니콘 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운용자산 규모는 1조1195억원으로 업계 최상위권이다. 실적 또한 꾸준한 성장세로 지난해에는 당기순이익 358억을 기록하며 VC 업계 순이익 1위 자리에 올랐고, 올해는 상반기에만 441억원을 벌며 사상 최대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김창규 KTB네트워크 대표는 “IPO를 통해 모집한 재원은 브랜드 가치 제고와 미래 투자를 위한 펀드 출자금 조성에 사용할 계획”이라며 “회사의 성장을 통한 주주가치를 제고는 물론, 신사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 등 벤처산업 육성에 기여하는 국내 대표 VC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