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ject C 출시...시범 운영공간에서 체험 전시 테마 운영

[사진=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하드웨어 중심 주거단지에 라이프콘텐츠 융합형 공동주거 모델(PROJECT C)을 4일 출시,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PROJECT C는 공동주거 내 다양한 특화 공간과 매칭되는 콘텐츠를 운영해 입주민 커뮤니티 활성화를 도모한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융합형 미래주거 모델로 심신 안정을 추구하는 리차지(RECHARGE)와 플레이그라운드(놀이) 2가지 테마로 선보인다.

우선 회사 측은 광교 앨리웨이 상가 내 팝업스토어를 운영(연남 방앗간 카페공간)하며, MZ세대를 대상으로 내년 1월까지 순차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리차지 테마는 몸과 마음이 쉴 수 있는 재충전 공간과 힐링 라이프 콘텐츠로 꾸며진다. 현대건설과 현대자동차의 협업을 통해 충분한 휴식과 숙면의 질을 높이는 공간을 체험할 수 있다.

놀이 테마는 몸과 마음이 활기차게 리프레시될 수 있는 미술 교육 강좌, 놀이 키트 체험,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교육 및 놀이 등의 콘텐츠 이용이 가능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미래 잠재고객인 MZ세대의 다양한 니즈와 이에 부합하는 콘텐츠를 관찰하고 분석해 당사가 짓는 주거공간에 지속가능한 라이프 콘텐츠 융합형 주거모델의 방향성을 도출하겠다"면서 "PROJECT C 시범 운영 및 고객 반응 피드백 분석을 거쳐 현대건설이 시공한 아파트에 확대 적용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