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항우연 11월 중 추가적 분석 실시...정리 작업 진행 예정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과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조사위원회를 발족해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발사조사위원회는 누리호 연구개발의 주축인 항우연 연구진을 중심으로 누리호 개발을 자문해온 전담평가 위원들과 외부의 새로운 시각을 반영하기 위해 민간 전문가를 포함해 구성됐다.

현재 항우연 연구진은 나로우주센터·제주·팔라우 등 추적소에서 계측한 2400여개 비행 데이터를 정리해 세부적인 조사·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발사조사위원회는 누리호의 실시간 비행 상황을 파악한 주요 원격수신정보에 대해 논의했다.

주요 원격수신정보에 따르면, 누리호는 1단, 2단 비행 시 추진제 탱크 압력과 엔진이 정상 운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3단 비행 구간에서 산화제 탱크의 압력이 저하되면서 엔진 추력과 가속도가 낮아져 엔진의 연소가 정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3단 산화제 탱크 압력이 저하된 원인으로는 △산화제 탱크 배관·밸브 기밀 △산화제 탱크 압력 제어 센서류 이상 등으로 검토되고 있다.

발사조사위원회 위원장인 최환석 항우연 부원장은 “11월 초에 항우연 내부 검토 회의를 개최해 각 담당자들이 분석한 상세 비행 데이터 결과를 논의하면서 3단 산화제 탱크 압력을 낮아지게 할 수 있는 여러 가능성을 구체화시키고자 한다”면서 “회의에서 논의된 주요 사안들에 대해 2차 발사조사위원회를 개최해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항우연은 11월 중으로 발사조사위에서 나온 의견을 반영해 추가적인 분석을 실시하고 여러 가지 가능성에 대한 일차적인 정리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