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프로비트 제공]

가상자산(가상화폐) 거래소 프로비트(ProBit)가 강남역 인근으로 사옥을 확장 이전했다고 3일 밝혔다.

프로비트 신사옥은 강남역 3번 출구에서 도보 1분 거리의 역세권에 위치해 있다. 프로비트는 사옥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콜드월렛 보관소를 이중철문으로 특별 제작하는 한편 관리자, 감시자, 책임자 삼자 인증 시에만 출입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해 강력한 보안 체계를 마련했다.

사내 라운지도 새로 조성해 ‘블록체인 밋-업’ 등 다채로운 오프라인 행사를 추진하는 장소로 활용할 예정이며, 평상시에는 직원 복지를 위한 공간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프로비트는 이번 사옥 이전을 기점으로 가상자산 거래소로서의 전문성을 한층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내년 3월부터 시행되는 트래블룰 도입 의무화에 발맞춰 람다256의 베리파이바스프(VerifyVASP)와 국내 거래소 3사의 합작법인 CODE(Connect Digital Exchange)에서 출시되는 솔루션 등 다양한 시스템의 도입을 검토 중이다. 또한 실명계좌 발급을 위한 협의도 활발히 추진 중이라는 것이 사측 설명이다. 

도현수 프로비트 대표는 “거래소를 믿고 맡겨주신 이용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프로비트가 지속적으로 규모를 확장하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프로비트는 신사옥 이전을 기점으로 인재 영입 및 기술 축적해 기업 내실을 다지며 안전하고 원활한 가상자산 거래 환경을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