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하나금융투자는 3일 삼성SDI에 대해 원형 전지 부문의 성장 추세가 예상보다 가파른 점을 반영해 목표 주가를 기존 113만원에서 12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 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삼성SDI의 3분기 매출은 3조400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 대비 1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735억원으로 40% 늘었다. 영업이익은 시장 추정치 평균(컨센서스) 3494억원을 상회했다.

김현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매출 비중 40%를 차지하는 중대형 전지 부문은 전기차 및 에너지 저장장치(ESS) 배터리 수요 증가가 지속되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다"며 "다만 전기차 배터리 매출은 전분기 대비 증가가 기대됐으나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매출 성장이 정체되며 2분기보다 10% 줄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소형 전지 매출의 경우 전동공구 및 전기 자전거향 원형 전지 수요 강세와 전기차 원형 전지 신규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4분기 전체 매출은 4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보다 28%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4265억원으로 73%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중대형 전지는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전기차 배터리 매출 성장 정체가 불가피하지만 연말 ESS 프로젝트 매출 반영으로 부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7%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 4분기뿐만 아니라 내년에도 원형 전지 부문의 가파른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매출은 16조5000억원, 영업이익은 1조6000억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올해 실적 추정치보다 각각 19%, 32% 증가하는 규모다.

김 연구원은 "리비안, BMW 등으로 전기차 원형 전지 매출이 본격화되며 매출 성장 및 수익성 향상이 동반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전기차 배터리 및 ESS 수익성 개선, 원형 전지 고부가 제품 믹스 개선 영향으로 마진이 상승하며 이익 레버리지가 확대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4분기에는 원형 전지 매출 성장이 정체되는 시기이지만 전분기 대비 20% 성장이 가능할 정도로 전기차와 전기 자전거 등 신규 모빌리티 매출 증가세가 가파르다"며 "이 과정에서 믹스 개선에 따른 마진 추가 상승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