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년 10월 대비 판매량 한 자릿수 하락세로 방어...전체 업계 전망치는 20% 수준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업계 평균 이상의 판매 실적을 거두며 선방했다.

2일(현지시간)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10월 미국 시장에서 5만6761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10월보다 1% 감소한 수치다. 그러나 업계 전체적으로 봤을 때 판매량 20% 감소가 예상된는 것을 고려하면 선방한 셈이다.

일반 고객을 상대로 한 소매 판매는 작년보다 1% 증가한 5만2767대를 기록해 10월 소매 판매량으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판매량이 전년 대비 4% 증가하며 지난달 소매 판매의 70%를 차지했고, 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 판매가 같은 기간 290% 늘어난 점도 주목할 만하다.

기아 미국판매법인(KA)은 지난 10월 텔루라이드·포르테를 앞세워 총 5만2067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10월보다 7.2% 감소한 규모지만 하이브리드·전기차 판매가 작년 대비 91% 늘었다.

또 10월에 재고 물량의 82%를 판매했고, 10월까지 누적 판매량이 지난해 연간 판매량을 넘어서는 등 긍정적인 지표도 있다.

기아 미국판매법인 관계자는 “계속되는 공급망 이슈와 반도체 부족에도 불구하고 가용 공급량과 탄탄한 고객의 관심이 연말 호실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넥쏘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