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케이뱅크 제공]

케이뱅크가 신규로 신용대출을 받은 중·저신용 고객에게 두 달치 이자를 돌려준다.

케이뱅크는 '대출 이자 2개월 캐시백' 이벤트를 올해 연말까지 연장한다고 1일 밝혔다.

대출 이자 2개월 캐시백 이벤트는 신규로 신용대출, 신용대출 플러스, 비상금대출, 사잇돌대출 등 4개 상품을 이용하는 중·저신용 고객에게 총 두 달치 이자를 지원해주는 이벤트다. 케이뱅크는 중·저신용 고객에게 금융 혜택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9월부터 해당 이벤트를 진행해왔다. 대출 실행 후 3개월, 12개월째 이자를 납입하면 다음날 바로 돌려받을 수 있다.

이벤트 대상은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신용점수 820점 이하인 중·저신용 고객이다. 대상자가 조건을 충족할 경우, 대출상품을 신청하면 이벤트에 자동으로 응모된다.

케이뱅크는 중·저신용 고객을 위한 추가 혜택도 마련했다. 이벤트 기간 동안 '대출 안심 플랜' 서비스 무료 가입을 제공한다.

대출 안심 플랜 서비스는 대출(신용대출, 신용대출 플러스) 받은 고객이 중대 사고 등으로 대출 상환이 불가능한 상황에 처할 경우 보험사가 나서서 대출 상환을 해결해주는 서비스다. 보험비용은 케이뱅크가 100% 부담한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중·저신용자 고객들에 대한 실질적인 혜택을 확대하기 위해 이자 이벤트를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중·저신용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을 마련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