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른 세 후보는 아직 기회가 많다…본선에서 확실하게 이길 수 있는 후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jp희망캠프에서 'G7 선진국 시대를 위한 정책대전환 종합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31일 “저는 이번이 정치 여정의 마지막 도전이다”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홍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열고 “다른 세 후보(원희룡·유승민·윤석열)들은 아직 기회가 많다. 더 많은 경륜과 지혜를 쌓아 도전할 시간이 많이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후보는 “이 세 분 후보님과 함께 원팀으로 정권을 탈환하고 함께 손잡고 선진국 시대를 여는 담대하고 가슴 벅찬 여정에 나서겠다”고 했다.

홍 후보는 지난 2017년 대선 패배, 2018년 지방선거 참패 등 책임론을 겨냥, “탄핵 대선 때는 별다른 준비도 없이 급히 차출돼 후보로 나섰고 소멸 직전의 당을 24%의 지지율로 살려냈다”고 했다.

이어 “2018년 지방선거에선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위장평화 바람에 휘말려 참패를 했지만, 깨끗하게 당대표에서 물러나 책임을 졌다”고 했다.

홍 후보는 아울러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조치에 대해서도 "비록 그것이 문재인 정권의 좌파 개헌을 막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조치였다 해도 당원 여러분의 마음을 아프게 한 데 대해 진심으로 용서를 구한다”고 했다.

홍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돼 특별사면권을 갖는 즉시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겠다”고 했다.

홍 후보는 “지난 8월 중순까지는 윤석열 후보가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었다. 그러나 이젠 홍준표만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가장 안전하고 확실하게 100% 꺾을 수 있는 후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설치한 의혹의 시한폭탄을 주렁주렁 달고 있는 후보로는 결코 대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면서 “2030세대, 호남, 중도층의 지지를 이끌어 내고 본선에서 확실하게 이길 후보는 역시 저 홍준표뿐이다”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