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 두바이월드엑스포' 코로나에 1년 늦게 개막
  • 한국관 5번째로 큰 규모…1597개 스핀큐브 눈길
  • 중국 대형 국가관서 시진핑·미래산업 집중 홍보

23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시 제벨알리에서 열리는 '2020 두바이세계박람회' 입구. 전 세계적 코로나19 유행으로 1년 연기한 끝에 10월 1일 개막했다. 2021.10.23. [사진=조현미 기자 hmcho@ajunews.com]


방탄소년단(BTS) 노래가 울려 퍼진다. 입구에는 아침부터 긴 줄이 만들어졌다. 주말인 23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시 제벨알리 내 '2020 두바이세계박람회(월드엑스포)' 한국관. 33도를 오가는 더위에도 관람객들은 줄서기를 주저하지 않았다.

지난 10월 1일 '2020 두바이월드엑스포'가 개막했다. 올림픽·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행사로 꼽히는 월드엑스포는 5년에 한 번씩 열린다. 두바이월드엑스포는 2020년에 개막해야 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해 올해 열렸다.
 
줄 서서 기다리는 K팝 공연…'오징어 게임'도 인기

한국관은 엑스포 참가국 가운데 5번째로 큰 국가관을 꾸렸다. 지하 1층에 지상 3층,  총면적은 4651㎡(약 1400평)에 달한다. '스마트 코리아, 한국이 선사하는 무한한 세상'이라는 주제에 운영한다.

주제에 걸맞게 한국관은 개방 공간으로 만들어졌다. 출입문을 비롯한 문이 없다. 몇몇 시설을 제외하면 마당처럼 열려 있는 공간이다. 그러다 보니 다른 국가관보다 다소 덥다. 하지만 관람객들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23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시 제벨알리 '2020 두바이세계박람회' 한국관 1층에서 비보이 공연이 열리고 있다. 2021.10.23. [사진=조현미 기자 hmcho@ajunews.com]

특히 인기 있는 행사는 한국관 1층에서 매일 정시마다 열리는 공연이다. 비보이·익사이팅 퍼포먼스·사물놀이가 어우러진 공연을 볼 수 있다. 이날은 BTS '다이너마이트'와 이날치 '범 내려온다' 음악에 맞춰 공연을 펼쳤다. 

공연을 운영하는 CJ ENM 관계자는 "매번 많은 관람객이 찾고, 줄을 서서 기다리기도 한다"며 "공연 때마다 찾아오는 팬들도 생겼다"고 말했다.

한국관광공사가 오후에 개최하는 달고나 뽑기와 딱지치기 게임 등도 인기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흥행 때문이다. '오징어 게임'은 UAE에서도 넷플릭스 프로그램 1위다.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시 제벨알리 '2020 두바이세계박람회' 한국관에서 열린 달고나 뽑기 게임에 한 외국인이 참가하고 있다(오른쪽). 아랍에미리트 넷플릭스에서도 '오징어 게임'은 1위 프로그램이다. [사진=아랍에미리트 넷플릭스 캡처·한국관광공사 제공]

2층에 있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홍보 부스도 눈길을 끈다. 2030년 월드엑스포에 도전장을 낸 부산이 가진 경쟁력을 알리는 공간이다. 부산이 유치에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올림픽·월드컵·월드엑스포을 모두 개최하는 세계 7번째 국가가 된다. 

현장을 찾은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부산 유치를 위한 조직 구성을 마쳤다"며 "선정 투표 회원국들에 부산을 인상적으로 보여줄 프레젠테이션(PT)과 현지 실사를 잘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3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시 제벨알리 '2020 두바이세계박람회' 한국관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월드엑스포) 유치에 나선 부산을 홍보하고 있다. 2021.10.23. [사진=조현미 기자 hmcho@ajunews.com]

저녁이 되면 한국관은 더욱 관심을 모은다. 무유기 건축사사무소가 설계하고, 쌍용건설이 시공한 한국관은 건물 외부에 회전하는 육면체인 1597개 스핀큐브가 있다.

밤이 되면 스핀큐브가 일제히 빛을 내며 회전한다. SMART KOREA(스마트 코리아)·2030 BUSAN EXPO(부산 엑스포) 등 다양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빨간색과 파란색으로 태극 문양을 만들기도 한다.

안유석 두바이월드엑스포 한국관 관장은 "지난 1일 개관 이후 지금까지 관람객이 10만여명에 기록하고 있다"며 "21일에는 9000명이 방문하며 하루 방문객 기준 최고 기록을 세웠다"고 말했다.
 

23일 저녁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시 제벨알리 '2020 두바이세계박람회' 한국관 외부 파사드가 움직이고 있다. 2021.10.23. [사진=조현미 기자 hmcho@ajunews.com]

시진핑 주석 강조한 중국관…무인자동차도 눈길

두바이월드엑스포는 내년 3월 31일까지 6개월간 열린다. 두바이시 외곽 제벨알리에 만든 전시장 규모는 서울 여의도의 2배에 달한다.

이번 엑스포는 '마음의 연결, 미래의 창조(Connecting Minds, Creating the Future)'라는 주제 아래 △기회(Opportunity) △이동성(Mobility)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 3개 소주제로 국가관이 나누어져 있다. 총 191개국이 소주제별로 국가관을 꾸며 운영한다. 우리나라는 '이동성'을 주제로 참여 중이다.

주요 2개국(G2) 가운데는 중국만 참가했다. 그러다 보니 두바이월드엑스포를 찾은 관람객들 관심도 높다.

실제 23일 저녁에도 중국관 앞에는 대기 줄이 상당했다. 중국은 '기회' 구역에 대규모 국가관을 만들었다. '인류를 위한 공동의 미래로 공동체 건설-혁신과 기회'라는 주제에 '중국의 빛'이라는 이름으로 운영 중이다.
 

23일 저녁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시 제벨알리 '2020 두바이세계박람회' 중국관에서 라이트쇼를 하고 있다. 2021.10.23.[사진=조현미 기자 hmcho@ajunews.com]


중국관은 중국을 상징하는 붉은 색을 주요 색으로 내세웠다. 특히 1층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영상과 사진으로 채웠다. 시 주석 커다란 오성홍기를 옆에 두고 중국을 홍보한다. 2층으로 올라가는 길과 2층에서는 위성을 비롯한 중국 우주개발 과거와 현재를 한눈에 보여준다. 

이어 스마트시티와 고속철도, 무인자동차 등 중국 정부가 추진하는 미래산업 현황을 만날 수 있다. 전시장 한쪽에는 중국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인 상하이자동차그룹의 무인자동차 콘셉트카도 놓여있다. 관람객들은 이 차량에 특히 관심을 보였다.
 

23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시 제벨알리 '2020 두바이세계박람회' 중국관 1층 전경. 2021.10.23. [사진=조현미 기자 hmcho@ajunews.com]


모든 관람을 마치고 다시 1층으로 내려오면 대나무 숲에 있는 커다란 판다 조형물을 만날 수 있다. 내년 2월 중국에서 열리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패럴림픽' 홍보물이다. 홍보물 맞은 편에는 중국 관련 기념품을 살 수 있는 매장도 뒀다.

중국관이 매일 저녁 펼치는 라이트쇼도 인기다. 큰 빛을 하늘 높이 쏘아 올려 중국관은 물론 인근 국가관을 찾은 관람객 시선도 사로잡았다.
 

23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시 제벨알리 '2020 두바이세계박람회' 중국관에서 전시하는 상하이자동차그룹 무인자동차 콘셉트카. 2021.10.23. [사진=조현미 기자 hmcho@ajunews.co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