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28일 진행된 올해 3분기 실적 콘퍼런스 콜에서 “TV용 LCD 패널은 고객사 요청으로 연말까지 공급을 지속하는 가운데, 이후 추가 생산연장에 대해서는 내부 검토 중”이라며 “패널 판매가격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고객사 요구를 고려해 탄력적으로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또한 “예정대로 4분기 QD(Quantum Dot) 디스플레이 양산을 시작, 제품 출하가 예정돼 있다”라며 “내년부터 세트시장에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사의 QD디스플레이는 색상, 재현율, 휘도(시야각) 측면에서 기존 제품 대비 강점 많이 보유하고 있어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새로운 표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장 지배력을 높이기 위해 경쟁력을 키워가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서초 사옥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