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계청 '2021년 가을배추·무 재배면적조사 결과'

지난달 26일 강원 춘천시 서면 농촌들녘에서 농민들이 수확을 앞둔 배추밭에서 바쁜 일손을 놀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올해 가을배추 재배면적은 줄어든 반면 가을무는 재배하는 곳은 늘었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가을배추·무 재배면적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가을배추 농가의 전체 재배면적은 1만3345헥타르(ha)로 2020년 1만3854ha보다 3.7%(509ha)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해 정식기(7~9월)보다 배춧값이 하락한 영향으로 재배면적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정식기 배추 1㎏당 도매가격은 지난해 1910원에서 올해는 1040원으로 절반 가까이 떨어졌다.

가을배추 재배면적은 전남이 3226ha로 가장 많았다. 이어 충북 2304ha), 경북 1712ha, 강원 1445ha, 전북 1296ha 등이다.

올해 가을무 재배면적은 5918ha로 지난해 5147ha보다 15.0%(771ha) 늘었다.

통계청은 "무도 지난해 정식기보다 가격이 내려가지는 했지만 배추보다 하락 폭이 작고, 올해 전기 대비 가격 상승 추세로 재배면적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정식기 1㎏당 967원이던 무 도매가격은 올해 620원 수준을 보였다.

가을무 재배면적은 전북이 1449ha로 가장 많고 전남 970ha, 경기 931ha, 충남 832ha, 강원 538ha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가을배추 재배면적과 가격 추이. [그래픽=통계청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