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S에너지와 청정수소 밸류체인 구축 업무협약 체결
  • 공급체계 구축으로 지역가치 높이고 탄소중립도시 실현

27일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청정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허용수 GS에너지 대표가 협약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수소 선도도시 건설을 위한 행보를 본격화 하고 있다.

시는 이와 발맞춰 투자 유치를 통해 인천지역의 수소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청정 모빌리티 도시환경을 조성해 지역가치를 높인다는 방침도 세웠다.

시는 이같은 계획의 일환으로  27일 GS에너지와 ‘청정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해외 청정수소 수입과 생산·활용 전반의 수소 밸류체인 구축 청정모빌리티 도시환경조성 클린열 지역난방 활용확대를 위한 것으로 GS에너지가 인천시에 1조원을 투자한다는 내용이다.

특히 이번 협약은 지난 10월 정부의 청정수소 국내 공급 확대 계획 이후 추진되는 지방정부와의 구체적인 협력 사업으로 그 의미가 크다.

협약을 통해 인천시는 GS에너지와 함께 온실가스 배출이 없는 청정수소 공급체계와 청정수소 기반 분산형 전원 체계를 구축하고 인천지역 산‧학‧연과 수소연구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전기차 충전시설 확대 설치와 집단 에너지 사업의 친환경 열원 활용 확대, ESG 기반 친환경 연계사업 추진으로 ‘환경특별시 인천’의 가치를 높일 방침이다.

이에 따라 GS에너지는 2025년까지 5천 개소, 2030년까지 1만 개소로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를 확대하고 약 70만 세대에 공급하는 지역난방에 클린열(청정수소 부생열)을 활용하며 온실공원 조성 등을 계획하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수소에너지로의 전환은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필수 과제”라면서 “인천은 수소생산 기반을 갖춘 동시에 대규모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최적의 도시로 대한민국 수소경제를 선도하는 대표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정수소는 그린수소와 블루수소를 말한다. 그린수소는 태양광이나 풍력 등 재생에너지에서 나온 전기로 물(H2O)을 분해해 만든 수소(H2)로서 탄소가 배출되지 않는다. 또한 블루수소는 수소를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하고 저장해 대기 중으로 방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최소화한 수소다.

인천시는 지난 3월 SK, 현대자동차와 협약체결 이후 수소산업 투자가 본격화됐고 수소생산클러스터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 선정되는 등 수소경제 선도도시로서의 기반을 마련해가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