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靑비서실장·정무수석 대신 조문…국가장 확정
  • “5·18 과오, 북방정책 성과…고인 명복 빌어”

27일 오후 대구 동구 신용동 노태우 전 대통령의 생가에 추모 현수막이 걸린 가운데 고인을 추모하려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지 않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7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조문 여부를 묻는 질문에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오후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 등이 예정돼 있고 내일 순방을 떠나야 한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변인 명의의 애도 메시지도 냈다. 박경미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문 대통령의 이번 결정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함께 5·18 민주화운동 강제진압 등의 과오에 반감이 여전한 부정 여론을 감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 장례가 닷새간 국가장으로 치러진다. 장례를 주관하는 장례위원장을 김부겸 국무총리가,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장례집행위원장을 맡는다.

국립묘지 안장은 관련 법령에 따라 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영결식과 안장식은 오는 30일 거행되며, 장소는 장례위원회가 유족 측과 논의해 추후 결정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