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를 활용해 진행된 미래환경 리더 육성 프로그램 그린캠프의 모습. [사진=유한킴벌리 제공 ]

 
유한킴벌리는 생활용품 업계 최초로 메타버스 얼라이언스에 가입했다고 27일 밝혔다.
 
메타버스 얼리언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하는 민관 협의체다. 정보기술(IT) 솔루션 기업을 비롯해 쇼핑, 관광, 교육, 커뮤니티, 제조, 공공, 의료 분야에 속하는 500개 이상의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생활용품 기업으로는 유한킴벌리가 유일하다.
 
유한킴벌리는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활동과 함께 스마트워크와 고객소통, 사회공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기대하며 메타버스를 연계해 간다는 방침이다.
 
유한킴벌리는 앞서 코로나19로 시민참여형 사회공헌 활동이 위축되는 가운데 메타버스를 활용해 그린캠프와 생명사랑 신혼부부학교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기업 사회공헌의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한 바 있으며, 사내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메타버스에 대한 사원들의 이해를 높인 바 있다. 이 같은 경험을 바탕으로 언제, 어디서나 협업, 소통할 수 있는 가상오피스 구현, MZ세대를 겨냥한 브랜딩과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다.
 
유한킴벌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촉발된 원격 협업 확대, 비대면 고객 소통 증가 등으로 보다 유연한 기업문화와 시스템이 요구되고 있다"며 "메타버스의 확장성을 토대로 기업문화의 유연성을 높이고 고객과의 소통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