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각 사 제공]

올해 3분기 5대 금융그룹 실적이 모두 발표됐다. 금리 상승과 대출 수요에 따른 이자수익 증가, 비은행부문 강화 등 영향으로 상반기에 이어 3분기에도 실적 호조가 계속된 가운데 KB와 신한 등 일부 금융그룹들의 ‘4조원 클럽’ 입성 등 역대급 기록 수립이 사실상 확실시되고 있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은 이날 오후 3분기 누적순이익이 전년 동기(2조9502억원) 대비 20.7% 증가한 3조5594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3분기 당기순익(1조1157억원)은 전년 대비 10.9% 줄었음에도 누적 순익이 작년 연간 실적(3조4146억원)을 뛰어넘은 것이다.

신한금융의 이자이익은 6조662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조450억원)보다 10.2% 늘었다. 비이자이익 규모는 2조8151억원으로 3.8% 증가했다. 3분기 순익은 자본시장 중심의 비은행 강화와 은행권 이자수익 확대가 주도했다. 실제 신한금융의 비은행 손익 비중은 43%로 전년 대비 2%포인트 개선됐고 은행의 이자이익(4조8411억원) 규모 역시 10% 가까이 급증했다.

신한금융은 이번 실적에 대해 선별적인 자산 성장 및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통해 경상이익을 지속적으로 개선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캐피탈, GIB 등 자본시장 관련 자회사들과 M&A 전략을 통해 편입된 신한라이프 등 비은행 그룹사들이 양호한 실적을 거두면서 다변화된 포트폴리오의 강점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보다 먼저 실적 발표에 나선 KB금융도 신한금융과의 리딩뱅크 경쟁에서 승기를 쥐며 역대급 실적을 시현했다. KB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신한금융보다 2000억원가량 많은 3조772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1.1% 급증했다. 3분기 자체 순이익(1조2979억원)도 11.3% 증가하며 시장 예상치(1조1926억원)마저 뛰어넘었다. KB와 신한금융은 올해 나란히 연 순이익 4조원 시대를 열 것으로 예상된다.

여타 금융지주사들 역시 너나 할 것 없이 호실적 행진에 동참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은 올해 3분기에만 9287억원, 누적 연결 기준으로는 2조681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두며 ‘3조 클럽’에 바짝 다가섰다. 우리금융(3분기 누적 당기순익 2조1983억원)도 중소기업 대출이 작년 말보다 10% 이상 늘어난 데다 비이자이익이 크게 늘면서 지주사 전환 이후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NH농협금융도 3분기 누적 순익 기준 역대 최고치인 1조8247억원을 기록했다. 올 들어 3분기 만에 지난해 연간 순이익(1조7359억원)을 넘어선 것이다. NH뿐 아니라 하나, 우리, KB, 신한 등 5개 금융지주사 모두 3분기 기준 실적이 작년 연간 순이익을 가뿐히 뛰어넘었다.

금융권 안팎에서는 이 같은 역대급 실적의 가장 큰 요인으로 대출 확대와 그에 따른 이자이익 급증을 꼽고 있다. 실제 3분기 말 기준 은행 원화대출금 규모를 살펴보면 KB국민은행(312조원), 신한은행(264조원), 하나은행(254조원), 우리은행(258조원), NH농협은행(252조원)으로, 작년 말 대비 5.5~6.9% 증가했다. 여기에 비은행 계열사들의 실적 성장세도 힘을 보탰다는 분석이다.

한편 금융지주사들은 이 같은 양호한 실적 속 주주 환원 정책도 적극적으로 펼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신한금융은 전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분기배당을 계획하고 있고 하나금융도 연간 배당 성향(26%) 내에서 분기 배당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후승 하나금융 재무총괄(CFO)은 최근 3분기 실적 설명 콘퍼런스콜에서 “분기 배당을 위한 정관 개정 등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