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B금융 제공]


JB금융지주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26일 JB금융지주는 이날 오후 실적 발표를 통해 2021년 3분기 기준 당기순이익이 134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1.9% 증가했다고 밝혔다. 올 들어 3분기 누적 기준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38.3% 증가한 4124억원을 시현하며 역대 최대 규모의 실적을 경신했다.

3분기 주요 경영지표 부문을 살펴보면 지배지분 자기자본이익률(ROE) 14.1% 및 총자산순이익률(ROA) 1.05%를 기록, 업종 최고 수준의 수익성 지표를 지속적으로 유지했다. 또 경영 효율성 지표인 영업이익경비율(CIR)은 42.3%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보통주자본비율(잠정)은 전년동기대비 0.28%포인트 상승한 10.48%를 기록했고 BIS비율(잠정) 역시 13.36%를 달성했다.

아울러 3분기 기준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0.06%포인트 개선된 0.62%, 연체율은 전년동기대비 0.02%포인트 개선된 0.58%를 나타냈다. 대손비용률 역시 전년동기대비 0.08%포인트 개선된 0.33%를 기록하며, 전반적인 자산건전성 지표의 하향 안정화 추세가 이어졌다.

코로나19 재확산 등에 따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은 경영환경 속에서도 그룹 계열사들은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을 바탕으로 견조한 실적을 이어갔다. 주요 계열사 별로는 전북은행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1.7% 증가한 1195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고, 광주은행은 1633억원으로 1년 전보다 18.6%의 실적 개선세를 나타냈다.

특히 JB우리캐피탈은 전년 대비 66.4% 증가한 1422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해 비은행 중심의 실적 개선 움직임을 나타냈다. 이밖에도 JB자산운용은 59.6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하였고, 그룹의 손자회사인 캄보디아 프놈펜상업은행(PPCBank)도 137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한편 JB금융그룹은 전북은행, 광주은행, JB우리캐피탈, JB자산운용을 자회사로, 프놈펜상업은행(PPCBank), JB캐피탈 미얀마, JB증권 베트남, JB 프놈펜자산운용을 손자회사로 둔 종합금융그룹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