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의 인프라·레저 계열사 티시스가 종이 대신 전자문서로 업무를 처리하는 ‘디지털창구’ 시스템 구축을 통해 사업 영역을 확대한다.

태광그룹은 지난달 말부터 디지털창구 서비스의 시범운영에 들어갔다고 26일 밝혔다.

티시스는 지난해 말 국내 제2금융권 업체 1곳과 디지털창구 구축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약 6개월여의 준비기간을 거쳐 일부 지점에 해당 시스템을 구축했다.

디지털창구는 영업점에 방문한 회원이 종이신청서 대신 터치 모니터에 표시되는 전자신청에서 서류를 작성하고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창구업무 개선을 통한 고객 편의성 증대가 가능해 금융권을 중심으로 시스템 도입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디지털창구와 함께 모바일기기를 이용한 찾아가는 1인 창구 시스템인 ‘태블릿 브랜치’도 관심을 받고 있다. 창구에 설치된 터치모니터, 통합단말기를 통해 구현되는 디지털창구와 달리 휴대성이 높은 태블릿 제품에 적용할 수 있어 고객 상담, 디지털명함, 약관 송부와 같은 외부 업무 활동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티시스는 2019년부터 해당 사업을 본격화한 이후 판매처를 늘려가는 중이다.

티시스 관계자는 “IT사업본부는 보험 및 은행 등 금융 분야를 비롯한 다양한 영역에서 IT사업 수행이 가능한 토탈 IT 솔루션 공급 업체”라며 “특히 보험 분야의 채널계 영역에서는 보험 업계 최다 프로젝트 수행 경험으로 선도적인 포지션을 점하고 있으며, 이번 디지털 창구 구축 노하우를 통해 IT 사업을 지속해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티시스 IT사업본부 내 디지털 창구 및 태블릿 브랜치 구축 프로젝트 TFT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태광그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