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6월부터 약 2년간 총 4대 트럭 운용
  • 해외 대상 랩핑트럭 광고, 국내 주류업계 최초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브랜드 인지도 확대를 위해 독일, 프랑스 등 유럽 20개국을 순회하는 랩핑 트럭을 운용 중이다.[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 소주 ‘참이슬’ 랩핑 트럭이 유럽을 달리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브랜드 인지도 확대를 위해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 등 유럽 20개국을 순회하는 참이슬 랩핑 트럭을 운용해 홍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해외 소비자를 대상으로 랩핑 트럭 광고를 진행하는 것은 국내 주류업체 가운데 유일하다.

앞서 하이트진로는 미국, 싱가포르 등 다양한 국가에서 참이슬 랩핑 광고를 진행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랩핑 광고가 참이슬의 브랜드 인지도 상승에 효과적인 것으로 판단해 유럽에서도 이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유럽을 달리는 랩핑 트럭은 지난해 6월부터 약 2년간 운용 예정이다. 총 4대의 트럭이 일주일에 약 2400km, 2년간 25만km를 주행한다.

랩핑 트럭은 참이슬 2종과 에이슬 시리즈 제품 4종을 알록달록하게 디자인했다. 특히 6개 제품의 색깔이 다른 것에서 착안해 ‘Pick your color’라는 슬로건 아래 소주를 취향에 따라 원하는 맛과 색을 골라 마실 수 있는 제품이라는 것을 홍보 중이다.

올해 상반기 하이트진로의 유럽시장 소주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0% 증가하는 등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홈술 트렌드의 확산으로 도수가 낮고 달콤한 리큐르를 선호하는 젊은층의 수요가 증가한 점이 판매에 주효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상무는 “위드 코로나에 맞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유럽 소비자들에게 K-소주를 알리고, 한국 술의 우수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