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폐쇄 관리 시스템 운영

베이징 동계올림픽 시험 운영 중인 중국. [사진=신화통신·연합뉴스]


베이징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내년 2월 개최를 앞두고 방역 수첩을 공개했다.

중국 중앙TV(CCTV)는 25일 "대회 조직위원회 방역판공실 황춘 부주임이 선수와 대회 관계자들에게 적용할 '폐쇄 관리 시스템'의 개요를 담은 방역 수첩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방역 수첩에 따르면 올림픽 운영 간소화가 주요 쟁점이다. 불필요한 활동과 단계, 인원 규모를 최소화한다.

아울러 올림픽 방역과 도심(베이징) 방역을 통합한다. 올림픽의 안전과 자국민의 안전을 동시에 지키겠다는 뜻이다.

이는 도쿄 하계올림픽과 흡사하다. 교통, 숙소 및 부대시설, 경기장 및 훈련장을 연결한다. 버블(거품) 속에서다. 외부 사회와는 격리된다.

올림픽 참가자들은 제한된 공간(훈련장, 경기장, 작업장 등)에서 활동해야 한다.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만약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면 3주(21일)간 베이징에서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수첩에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관한 내용도 있다. 해당 내용에는 '과학적' '원칙' 등의 단어가 포함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