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영진 대구시장, 2021 미스대구·경북 등 독도 사랑 플래시몹 펼쳐

대구시는 독도의 날을 맞아 25일 대구시청 별관 앞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2021 미스대구·경북, 직원 등 6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독도 사랑 플래시몹을 개최했다.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독도의 날을 맞아 25일 오전에 대구시청 별관 앞마당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2021 미스대구·경북, 직원 등 6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독도 사랑 플래시몹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는 10월 25일 독도의 날이 고종황제가 대한제국 칙령 제41호(1900. 10. 25.)로 독도 주권을 선포한 지 제121주년 되는 매우 뜻깊은 날이다. 대한제국 칙령 제41호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1905년 시마네현 고시 제40호를 무력화하는 중요한 역사적 자료이기도 하다.

이에 대구시는 매년 10월 25일 독도의 날을 맞아 독도 티셔츠 입기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해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도 의미 있는 행사를 진행하고자 독도 사랑 플래시몹을 진행하게 됐다.

대구시 양기석 총무과장은 “이번 행사는 독도 바로 알기의 하나로 독도를 알아가는 것이 진정한 독도 사랑의 출발점이라는 점에 착안했다”라며, “한편 독도에 상륙하거나 선회관람자 중 울릉군 독도 명예 주민이 되고자 하는 사람은 독도 명예 주민증 발급도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2021년 기준, 7만여 명이 발급받았으며, 발급 수수료 및 우편 발송비용은 전액 무상이며, 자세한 사항은 독도 관리사무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독도 사랑 플래시몹을 통해 일본의 침략적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항하고 시민들께서도 독도의 날을 기념하고 독도 주권 수호 의지를 다지는 중요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독도 바로 알기를 통해 지속해서 독도 사랑을 실천하고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를 널리 알리는 데 대구시가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수성구는 독도의 날을 맞아 김대권 수성구청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구청 본관 앞에서 독도 사랑과 독도 수호 의지를 다짐하는 행사를 했다. [사진=대구수성구 제공]

또한 대구 수성구(구청장 김대권)는 독도의 날을 맞아 25일 직원들이 독도 사랑 티셔츠를 입고 출근했으며, 김대권 수성구청장을 비롯한 직원들은 구청 본관 앞에서 독도 사랑과 독도 수호 의지를 다짐하는 행사를 했다.

이날 행사는 독도의 날을 기념해 독도에 대한 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유도하고, 일본의 독도 영토 주장을 범국민적으로 항의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김대권 구청장은 “독도는 동해에 우뚝 솟은 아름다운 섬으로 명백한 우리나라 영토”라며, “오늘 행사를 통해 우리 영토와 주권에 대한 확고한 인식을 확립하고, 다시 한번 독도에 대한 의미를 되새겼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달성군이 독도의 날을 기념해 우리 땅 독도에 관한 관심을 높이고 독도 사랑을 실천하고자 군청 로비에서‘독도 사랑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대구달성군 제공]

이어 달성군(군수 김문오)도 25일 독도의 날을 기념해 우리 땅 독도에 관한 관심을 높이고 독도 사랑을 실천하고자 군청 로비에서‘독도 사랑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독도 사랑 티셔츠를 입은 50여 명의 직원이 ‘독도는 우리 땅’을 합창하고, ‘독도야 사랑해’ 구호를 외치는 등 독도 수호 의지를 다지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대구 달성군은 매년 독도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직원들이 독도 사랑 티셔츠를 입고 출근하며, 군청사를 방문하는 민원인들에게 독도의 날을 알리는 등 독도 사랑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일본이 교과서 왜곡 등 독도에 대한 잘못된 주장을 멈추지 않는 상황에서 독도 사랑 결의대회를 둠으로써 독도가 우리 고유의 영토임을 다시 한번 되새기고 군민의 독도에 관한 관심을 일깨워 우리 땅 독도를 지키는 데 작은 힘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