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수 ㈜LG 부회장이 LG에너지솔루션의 새로운 사령탑을 맡게 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25일 오후 이사회 열고 권 부회장을 새로운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했다고 25일 밝혔다.

권 부회장은 오는 11월 1일 임시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LG에너지솔루션의 대표이사 부회장으로서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LG의 부회장직에서는 물러난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이번 인사와 관련해 “현대차, GM, 스텔란티스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4개의 연이은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공장 설립과 수주물량 200조원 규모를 달성한 중요한 시점”이라며 “또 최근 일단락된 리콜을 마무리하며 글로벌 일등 배터리 회사로 도약하기 위한 중차대한 경영현안들을 앞둔 상황에서 새로운 CEO가 구성원들의 구심점이 돼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고히 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사회는 권 부회장이 배터리 사업에 대한 이해와 통찰력이 높고, 고객과 투자자를 포함한 이해관계자들에게 높은 신뢰를 줄 수 있는 경영자라고 평가했다.

권 부회장은 2012년부터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을 맡아 아우디, 다임러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부터 수주를 이끌어 내며 취임 2년 만에 전기차 배터리 고객사를 10여 개에서 20여 개로 두 배 확대했다.

권 부회장은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와 CEO를 거치며 다수의 대규모 글로벌 사업장을 안정적이고 성공적으로 운영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2018년 6월에는 구광모 LG 대표 중심의 경영체제가 출범함에 따라 그해 7월 구 대표를 보좌할 지주회사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선임됐다.

이후 전자·화학·통신 분야의 주력 사업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 장기적 관점에서 LG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정비·강화하면서 미래를 준비하는 구 대표를 보좌해 왔다.

LG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그룹의 중요한 핵심사업인 배터리 사업이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선도 사업자로서 중국 등 경쟁기업과 격차를 벌리며 선제적으로 미래를 준비해 나가기 위해 가장 신뢰할 수 있는 경영자를 선임해야한다는 구광모 대표의 의지와 믿음이 담긴 것”이라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 대학원 산업공학 석사를 마쳤다. 1979년 LG전자 기획팀 입사해 2006년 LG전자 재경부문장 사장, 2007년 LG필립스LCD 사장, 2008년 LG디스플레이 사장, 2012년 LG화학 전지사업본부 본부장 사장, 2016년 LG유플러스 부회장, 2018년 ㈜LG 대표이사(COO) 부회장 등을 거쳤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부회장.[사진=LG에너지솔루션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