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이 노르웨이 모로우배터리(Morrow Batteries, 이하 모로우)와 손잡고 유럽 전기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21일 모로우와 배터리 소재 개발 및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은 모로우가 2024년부터 양산할 배터리에 들어갈 양·음극재를 개발하고 공급도 추진하기로 했다.

모로우는 노르웨이 아렌달(Arendal) 지역에 고성능 전기차 약 7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연산 42GWh의 대형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친환경 수력 에너지를 100% 활용해 전기차 및 에너지저장장치(ESS)용 배터리를 생산할 예정이다. 주요 투자자는 노르웨이 최대 전력기업인 스태트크래프트(Statkraft)의 자회사인 아그델 에너지 벤처(Agdel Energy Venture), 덴마크 연기금 피케이에이(PKA) 등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올해 초부터 모로우에 제품 표본을 공급하며 긴밀히 협력해왔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바탕으로 포스코케미칼의 소재를 활용해 모로우의 배터리셀 양산을 준비하는 제품 공동개발(EVI)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외에도 포스코케미칼은 유럽·미국·중국 등에서 다수의 현지 배터리사와 협력해 각 사의 배터리에 최적화된 양·음극재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공급을 추진하고 있다.

정대헌 포스코케미칼 에너지소재사업부장은 “모로우의 혁신적인 배터리 제조 기술과 포스코케미칼의 선도적인 소재 기술을 결합해 유럽 전기차 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최고의 기술 솔루션을 고객에게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그룹은 이날 기업설명회를 열고 포스코케미칼의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생산 전략도 내놨다. NCM(니켈·코발트·망간) 등 삼원계 리튬이온 배터리를 주력으로하면서 저가형 배터리 시장 공략을 위해 LFP 배터리에 관한 연구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오개희 포스코 이차전지 소재 전략그룹장은 “기존의 개발해온 NCM 등은 프리미엄 시장 공략을 위해 지속해서 사업을 진행하면서 저가 시장에 대한 배터리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르예 안데르센 모로우 CEO(왼쪽부터), 존 본 불로우 R&D 소장, 정대헌 포스코케미칼 에너지소재사업부장, 곽민수 포스코케미칼 에너지소재마케팅실장이 지난 21일 온라인으로 열린 모로우와의 배터리 소재 개발 및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포스코케미칼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