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분리배출 편의성·재활용 용이성 높여

[사진=코카콜라]


코카콜라가 친환경 트렌드에 맞춰 무라벨 콜라 페트 제품을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 출시한다.

코카콜라는 컨투어병 디자인을 적용한 무라벨 페트 제품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를 전 세계 처음으로 한국에서 출시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본사와 함께 개발한 이번 제품은 한국 소비자들의 높은 친환경 관심에 발맞춰 전 세계 코카콜라 중 국내에서 가장 처음으로 선보이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는 라벨이 없어도 모양만으로도 누구나 브랜드를 인지할 수 있도록 고유의 컨투어 병 형태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코카콜라와 코카콜라 제로 2종으로 선보인다.

1915년 처음 개발된 코카콜라 컨투어 병은 코코아 열매를 모티브로 볼록한 곡선 모양과 겉면의 흐르는 듯한 세로선의 디자인으로 특허를 받았다.

당시 모방이 어려운 차별화된 병을 만들기 위해 ‘어두운 곳에서 만지기만 해도, 깨진 병 조각들만 보고도 코카콜라임을 알 수 있어야 한다’라는 조건 아래 탄생됐다.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 페트 제품 역시 형태만으로 코카콜라 브랜드의 헤리티지와 정체성을 쉽게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로고, 세로선 디자인은 제품 전면에 음각으로 입체감 있게 구현했다.

라벨을 제거함으로써 생산 단계에서 플라스틱 사용량을 절감했다. 또 음용 후 따로 라벨을 제거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애 소비자의 분리배출 편의성을 높였다.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는 370㎖ 제품 24개 묶음 판매 단위의 온라인 채널 전용 상품으로 선보인다. 기존 라벨에 적혀 있던 제품 관련 정보들은 묶음용 전체 포장 패키지에 기재됐다. 뚜껑 색상으로 제품을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코카콜라 오리지널 제품은 빨간색을 코카콜라 제로는 검은색으로 적용했다.

코카콜라 관계자는 “코카콜라는 라벨을 제거해 재활용 용이성을 높이는 것뿐만 아니라 오랜 역사를 지닌 컨투어 모양으로 브랜드 헤리티지까지 강화한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로 한 단계 더 나아간 무라벨 2.0 시대를 열고자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