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대장동 건에 대해 더욱 엄격한 지침과 가이드라인으로 수사에 활력이 생기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찾은 문 대통령과 사전환담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이 대표는 “야당에선 김기현 원내대표도 그런 말씀을 비슷하게 하셨다”고 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 임기 초는 적폐청산이나 검찰개혁으로 시작돼 그 결과물로 개편된 수사체계나 수사권 조정을 바탕으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국민들이 과연 여기에 대해 만족스러워할 지에 대해 얘기했다”고 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이날 문 대통령 본회의장 입장에 앞서 로텐더홀에 모여 ‘대장동 특검 수용’ 손팻말 시위를 벌였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문 대통령이) 딱히 아무 말씀 없으셨다”고 했다. 한편 여야정협의체에 대해선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한테 따로 말했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