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디앤디(SK D&D)가 신재생 에너지 발전사업 영역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디앤디는 지난 15일부터 청주에코파크 연료전지 발전소가 상업운전을 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청주에코파크는 충북 청주일반산업단지 내 SK케미칼 청주 공장의 유휴 부지에 있는 연료전지 발전 시설이다. SK디앤디가 주도적으로 개발하고 주기기를 공급한 이 시설의 설비 용량은 19.8MW, 연간 발전량은 16만4776MWh 규모다. 한국동서발전 및 재무적 투자자가 공동 출자한 특수목적법인(SPC)이 운영하며, 충청에너지서비스에서 연료를 공급할 예정이다.

2014년부터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진출한 이래, 풍력,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 연료전지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SK디앤디는 제주도, 울진 등에서 이미 상업 운전 중인 풍력에 이어 연료전지까지 상업운전을 개시하며, 신재생 에너지 사업 영역 확장에 한 걸음 더 나아갔다.

현재 SK디앤디가 보유 및 운영하는 풍력 발전 규모는 84MW로, 연내 착공 예정인 군위 풍력 발전까지 포함하면 총 167MW로 민간 발전사로는 최대 규모다.

SK디앤디는 올해 말 착공 예정인 음성에코파크(20MW)를 비롯해, 충주에코파크(40MW), 대소원에코파크(40MW) 등을 포함, 약 20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 사업권을 확보했다.

ESS는 전국 28개 사업장에 총 800MWh 규모로 운영 중이며, 태양광의 경우 염해 농지를 활용한 대형 태양광 개발 사업 외에도 최근에는 전력중개 사업모델 개발을 통한 플랫폼 사업자로서의 변신도 도모 중이다.

김해중 SK디앤디 에너지솔루션본부 본부장은 “SK디앤디는 전방위적 ‘디벨로퍼 DNA’를 바탕으로, 사업 개발뿐만 아니라, 자금조달, 시공 및 운영 관리에 이르기까지 전 가치 사슬에서 경쟁력을 갖춰 명실상부 국내 최대 분산형 신재생 에너지 발전사업자로 성장하고 있다”며 “지속해서 신재생 에너지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디앤디는 연료전지 사업을 확장하는 것을 포함해, 2025년까지 약 520MW 규모의 신재생 발전을 개발, 투자해 분산형 전력거래 플랫폼 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다.
 

청주에코파크 연료전지 발전소.[사진=SK디앤디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