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가격은 최근 급등세의 피로감으로 횡보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알트 코인도 변동성이 둔화된 모습이다.
 

[사진=코인360]


25일 오후 7시 55분 기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24시간 전과 비교해 가장 많이 상승한 코인은 이오스(EOS)다. 이오스는 전일 대비 6.48% 상승한 현재 6165원에 거래 중이다. 이오스는 EOSIO 기반의 블록체인으로 메이져 알트 코인으로 분류된다.

하락폭이 가장 큰 코인은 보라(BORA)로 현재 251원에 거래 중이며 24시간 전과 비교해 7.72%가 감소했다. 전날 11.4% 상승한 것에 대한 되돌림 과정으로 보인다. 보라의 전날 거래대금은 이전 30일 평균 거래대금 대비 3배 넘게 증가해 933억원을 기록했다.

보라는 발행사인 블록체인 기업 웨이투빗이 올해 카카오게임즈의 자회사인 프렌즈게임즈와 합병하며 주목받은 바 있다.

비트코인 역시 숨 고르기 장세다. 지난 20일 비트코인 선물 기반 ETF인 '프로셰어 비트코인 스트래티지 ETF'의 출시로 8000만원을 웃돌았던 비트코인은 7500만원 선을 오가고 있다. 24시간과 전과 비교해 0.20% 내려간 7484만원을 나타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