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오는 26일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추가 대책 발표를 앞두고 은행들이 대출상품의 우대금리를 줄줄이 폐지하고 있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오는 27일부터 부동산담보대출에 대한 우대금리를 축소한다. 이에 따라 아파트담보대출에 대한 우대금리 최대한도는 0.3%포인트로 기존(0.5%포인트)보다 0.2%포인트 낮아진다. 주거용 오피스텔 담보대출과 월상환액고정 대출의 우대금리는 아예 사라진다.

부동산담보대출에 적용되던 감면금리 항목도 줄어든다. 우리은행은 △급여·연금이체 △공과금·관리비 자동이체 △신용카드 사용 △적립식예금·청약종합저축납입 △원더랜드 금리우대 쿠폰 등 6가지 항목에 따른 우대금리 0.1%를 폐지한다.

이외에도 우리은행은 역전세지원담보대출, 우리그린리모델링대출, 우리인테리어대출 등 3가지 가계 기타대출 상품의 우대금리(0.3∼0.7%)와 비대면 부동산담보대출 상품인 우리WON주택대출의 우대금리(0.4%)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NH농협은행 역시 지난 22일부터 일 거래실적에 따라 최대 0.3%포인트까지 제공하던 신용대출 우대금리를 지난 22일 축소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