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올레드 TV와 예술 분야 협업 프리미엄 마케팅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영국 런던 소재 180 스튜디오에서 오는 12월 18일까지 열리는 미디어아트 전시에 올레드 TV,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 등 올레드 디스플레이 총 100대를 설치했다고 24일 밝혔다.

‘빛, 현대미술의 새 물결(L X, New Wave of Contemporary Art)’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박제성 서울대학교 교수, 에이스트릭트 등 국내 팀을 포함해 세계적 팝가수의 공연 무대 디자이너로 유명한 영국의 에스 데블린, 스위스의 아이아트 스튜디오 등 전 세계 12팀의 정상급 아티스트들이 참가했다.

이들은 전시 주제에 맞춰 올레드, 발광다이오드(LED) 사이니지 등 빛을 내는 영상기기를 활용해 예술 작품을 구현했다. 이번에 전시한 작품 13개 가운데 9개 작품에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활용했다.

전시장에 들어서면 올레드 디스플레이 6장을 겹쳐 마치 꽃잎이 활짝 피어 있는 모양을 형상화한 작품이 전시됐다.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휘거나 구부리는 것이 용이한 올레드의 특성을 극대화한 작품이다.

에스 데블린은 올레드 디스플레이 24대를 이어 붙인 조형물을 작품의 어트랙터로 활용했다. LG디스플레이와 협업해 선보인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 작품도 화제를 모았다. 국내 전시팀에이스트릭트는 모란꽃이 피어나는 모습을 투명 올레드로 표현했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업계를 선도하는 자발광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며 "올레드 TV만의 ‘최고 프리미엄 TV’ 입지를 보다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휘어져 있는 올레드 디스플레이 6장을 하나로 겹쳐 마치 꽃잎이 활짝 피어 있는 모습을 형상화한 작품의 모습. [사진=LG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