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트폰·가전기기 내세워 고객 유치 경쟁

[사진=신한금융투자 제공]


투자중개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에 대한 인기가 식지 않고 있다. 매월 수천억원 규모의 자금이 유입되고 시장에 신규 진입하는 증권사도 늘면서 치열한 고객 유치 경쟁도 이어지고 있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증권사들은 저마다 이벤트 등을 통해 중개형 ISA 신규 고객을 확보하거나 기존 고객들의 거래 확대에 나서고 있다.

삼성증권은 중개형 ISA 계좌를 개설했지만 이달 1일까지 국내 주식을 거래하지 않았던 고객을 대상으로 백화점 상품권과 스마트워치, 스마트폰 등을 증정한다. 오는 29일까지 중개형 ISA를 통해 이벤트 대상 종목을 특정 금액 이상 거래할 경우 금액대에 따라 추첨을 통해 경품을 받을 수 있다. 5000만원 이상 거래한 고객 중 20명은 '갤럭시워치4', 1억원 이상 거래한 고객 중 3명은 '갤럭시Z플립3'를 받을 수 있다.

또 삼성증권은 중개형 ISA 신규 가입 고객이 순입금이나 거래, 잔고 유지 등 특정 금액 이상의 이벤트 조건 충족 시 리워드 혜택과 수수료 우대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 등도 진행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중개형 ISA와 신탁형 ISA 고객을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이벤트를 진행하며 고객 모시기에 나섰다. 중개형 ISA를 신규 개설하거나 다른 금융사 ISA를 신한금융투자 중개형 ISA로 전환한 고객에게 온라인 국내 주식 수수료 평생 혜택을 제공한다.

더불어 연말까지 중개형 및 신탁형 ISA 신규 고객이 금융상품을 매수할 경우 금액에 따라 신세계 상품권을 증정한다.
 


경쟁 증권사보다 조금 늦게 중개형 ISA를 선보이는 증권사들도 신규 고객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키움증권은 다음달 1일 중개형 ISA 출시를 앞두고 사전예약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벤트 참여 즉시 1000~1만원 럭키박스 당첨금을 확인할 수 있고 사전예약 고객 중 추첨을 통해 'LG트롬 건조기'와 '다이슨 에어랩',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등도 증정한다.

이달 중개형 ISA를 출시한 IBK투자증권은 계좌 개설 고객을 대상으로 거래 금액에 따라 주식 1주를 증정한다. 중개형 ISA 개설 후 1원 이상 거래한 고객 1000명을 추첨해 상장지수펀드(ETF) 1주를 받을 수 있다.

더불어 계좌 개설 선착순 1000명에게 미국 실시간 시세 서비스를 3개월간 무료로 제공하며 100만원 이상 거래한 고객은 기업공개(IPO) 공모주 청약 200% 우대한도를 평생 받을 수 있다.

증권사마다 이처럼 고객 유치 경쟁이 치열한 것은 중개형 ISA로의 고객 유입이 줄지 않고 이어지고 있는 데다 신규 출시 증권사도 확대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기준 중개형 ISA 투자금액은 2조95억원으로 2조원을 넘어선 상황이다. 특히 판매가 허용된 지난 2월 이후 매월 3339억원가량이 증가하고 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은행과 보험 등 다른 금융사에서 중개형 ISA로 이전하는 고객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데다 새로 가입하는 고객 수요도 여전히 많은 만큼 증권사들의 이 같은 시도도 꾸준하게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