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황과 한반도 평화 논의…G20, 코로나 이후 첫 대면
  • 헝가리 국빈 방문…비세그라드 국가들과 양자 회담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관리실을 찾아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에 참석하기 위해 7박9일 일정으로 이탈리아 로마 등 유럽 순방길에 오른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은 교황청 공식 방문, G20과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 참석, 헝가리 국빈 방문을 위해 이달 28일부터 11월 5일까지 이탈리아 로마, 영국 글래스고,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오는 29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 파롤린 교황청 국무원장과 각각 면담한다. 문 대통령의 교황청 방문은 2018년 10월에 이어 두 번째다.

박 대변인은 "보편적 인류애를 실천해온 세계 종교계 지도자와 한반도 평화 증진과 코로나19, 기후변화, 빈곤·기아 등 글로벌 현안 해결을 위한 지혜를 나누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30~ 31일 이틀간 로마에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코로나19 발발 이후 첫 대면으로 진행되는 이번 정상회의는 '사람·환경·번영'을 대주제로 한다.

문 대통령은 △국제경제 및 보건 △기후변화 및 환경 △지속가능 발전 등 3개 정상 세션에 모두 참석해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한 회복·재건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에 대해 주요국 정상들과 논의할 예정이다. 이들과의 양자 회담도 추진 중이다.

다음 달 1~2일 개최되는 제26차 COP26 정상회의에도 참석한다.

박 대변인은 "130여개국 정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정상회의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정치적 의지를 결집하는 역사적 계기가 될 것"이라며 "COP26에서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 의장국 프로그램인 행동과 연대 세션 발언 등 일정이 예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G20, COP26 정상회의 참석은 지난 6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와 9월 유엔총회 참석에 이어 글로벌 현안에 대한 우리의 기여 의지를 재확인하고, 국제 위상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헝가리를 국빈 방문해 다음 달 2일 헝가리 선박사고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추모 공간 건립에 대해 사의를 표할 계획이다. 이번 방문은 야노쉬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 초청으로 성사됐다.

또 11월 3일에는 아데르 대통령, 오르반 총리와 각각 회담을 하고 헝가리·슬로바키아·체코·폴란드가 참여하는 비셰그라드 그룹과의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한다. 이튿날에는 제2차 한-비셰그라드 그룹(V4) 정상회의가 예정됐다. 비셰그라드 그룹 국가들과 각각 양자 회담도 진행한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헝가리 방문은 2001년 김대중 대통령 이후 20년 만의 정상 방문이다"며 "비셰그라드 그룹은 유럽연합(EU) 내에서 두 번째로 큰 교역 대상이자 최대 수출시장으로 이번 방문이 전기차·배터리 등 미래 유망산업 분야에서의 호혜적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