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오크우드 프리미어 인천 제공]


오크우드 프리미어 인천이 한국관광협회중앙회가 시행하는 호텔등급심사에서 가족호텔로서 국내 최초로 5성 등급을 획득해 22일 연수구 송도동 오크우드 프리미어인천에서 현판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심영철 총지배인,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조윤영 한무컨벤션 사장, 정일영 국회의원, 민민홍 인천관광공사 사장, 이임혁 인천시관광협회 회장.

한편 오크우드 프리미어인천은 2014년 7월 오픈하여 인천송도국제도시 랜드마크인 포스코타워 상층부(36~65층)에 위치하고 있다. 인천시와 함께 마이스 및 관광산업활성화를 위하여 국내 최초로 2018년 ‘국제회의복합지구’ 숙박시설로 선정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