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후보, 22일 광주 5·18민주묘역 참배
  • "법 바꿔서라도 전두환 처벌받길 기대"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 "민중들의 피와 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어서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가지는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 북구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참배하고 취재진들과 만나 "윤석열 후보 말씀은 사실 뭐 특별히 놀랍지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민주주의는 어느 날 갑자기 오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수많은 사람들의 피와 땀으로 만들고 지켜온 것"이라며 "살인범, 강도범도 살인과 강도를 했다는 사실만 빼면 좋은 사람일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전두환씨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전두환씨는 내란 범죄의 수괴고 집단학살범"이라며 "국민이 준 총칼로 주권자인 국민을 집단살상한, 어떤 경우에도 용서할 수 없는 학살반란범"이라고 비판했다. 
 
또 "저는 끊임없이 생각하는 것이 국가의 폭력범죄에 대해서는 살아있는 한 처벌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영원히 배상해야 하고 공소시효 소멸 시효를 배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치 전범은 지금도 추적해서 처벌하고 있다. 그래야 다시는 독일에서 나치 전범 사례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사회도 당연히 국가 폭력 범죄에 대해서는 공소시효 소멸 시효를 다 배제하고 살아있는 한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영원히 배상하고 영원히 진상을 규명하고 기록하는 것을 국가가 (노력을) 기울여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며 "전두환, 그분은 제발 오래 사셔서 법률을 바꿔서라도 꼭 처벌받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피력했다. 
 
한편 이 후보는 대선 후보로서 첫 행선지로 광주를 선택한 데 대해 "광주는 저의 사회적 삶을 새로 시작하게 만든 사회적 어머니라 생각한다. 당연히 가장 먼저 찾아와서 인사드리고 앞으로 어떤 길을 갈지 다시 생각해봐야 할 곳이기도 하다"고 답했다.
 
경기도지사직 사퇴 시점을 묻는 말에는 "곧 하게 될 것 같다"고 했다. 
 
이낙연 전 대표,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 일정을 묻는 말에도 "협의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