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서 낙마한 커제 9단. [사진=한국기원 제공]


전기 우승자 커제(중국) 9단이 김지석 9단에게 무릎을 꿇었다. 한국 기사 중에서는 신진서·박정환 9단 등 7명이 16강전에 진출했다.

2021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우승 상금 3억원) 본선 32강전 둘째 날 경기가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2층 대회장 등 각국 기원에서 열렸다.

앞서 열린 첫날 8경기에서는 한국 기사 4명이 승리를 거뒀다.

둘째 날 결과 한국 기사 7명 중 3명이 승리했다. 3승 4패다. 본선 32강전 결과 한국은 7명이 16강전에 진출했다.

한국 바둑 순위 2위 박정환 9단이 리웨이칭(중국) 9단을 상대로 210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한승주 8단은 야마시로 히로시(일본) 9단을 상대로 221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32강전 마지막 대국은 2014년 이 기전 우승자 김지석이다. 그는 전기 우승자이자, 중국 바둑 순위 1위 커제를 상대했다. 김지석은 커제를 상대로 250수 만에 백 반집 승을 거뒀다. 한 끗 차이다.

반면, 원성진·윤찬희 9단, 설현준 6단, 조승아 4단은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남자 기사들은 중국 선수들(양딩신·셰커 9단, 펑리야오 8단)에게, 여자 기사는 야마시타 게이고(일본) 9단에게 패배했다.

16강전 진출자가 가려지고, 대진 추첨이 진행됐다. 한국 기사들은 모두 중국 기사를 상대한다. 국내 기사들끼리의 내전은 없다.

16강전 시작은 22일이다. 박정환과 미위팅(중국) 9단이 맞붙는다. 이동훈 9단은 셰커를, 이창석 8단은 펑리야오를, 한승주 8단은 당이페이(중국) 9단을 상대한다.

상대 전적은 박정환(9승 6패)과 한승주(1승)가 앞선다. 이동훈은 2승 2패로 무승부다.

둘째 날인 23일에는 신진서 9단과 판팅위(중국) 9단, 안성준 9단과 롄샤오(중국) 9단, 김지석과 양딩신이 격돌한다.

신진서(4승 1패)는 상대 전적에서 우세를 보이지만, 김지석은 5전 전패다. 안성준은 처음 롄샤오와 맞붙는다.

나머지 한 경기는 자오천위(중국) 8단과 야마시타의 중·일전이다.

지난 6번의 기전에서는 중국이 6연승을 거뒀다. 한국은 커제가 없는 상황에서 2014년 김지석 우승 이후 7년 만에 우승컵 탈환을 노린다.

다승 1위는 여전히 한국이 지키고 있다. 12승이다. 2위는 중국으로 11승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