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정적인 발사 통신망 운용 위해 전송로 이원화...무선 백업망 구축
  • 주요 전송시설에 대한 보안도 강화...성공적인 발사 지원

KT가 누리호의 성공적인 발사를 위해 통신지원에 나섰다고 21일 밝혔다. [사진=KT 제공]

KT가 한국형발사체인 누리호의 성공적인 발사를 위해 나로우주센터에 통신회선을 제공하고 주요 전송시설에 대한 보안을 강화했다고 21일 밝혔다.

전남 고흥에 위치한 나로우주센터는 우주발사체 발사 임무 수행을 위해 KT 통신회선을 임차해 운용 중이다. 통신회선은 누리호의 발사와 발사체의 비행위치, 비행상태에 대한 데이터 수신을 가능하게 한다.

KT는 △누리호 발사 통신망 운용 △방송회선 구성 등을 지원한다. 통신망과 방송회선 지원을 위해 단일 전송로 구간에 대한 이원화를 완료했다. 유사시 활용 가능한 무선 백업망도 추가로 개통했다.

KT는 주요 전송시설에 대한 보안도 강화했다. 발사 3일 전부터 관련 기관과 협조해 통신회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각종 공사에 대한 중단을 요청하기도 했다. 누리호 발사 모습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우주발사 전망대와 남열해수욕장에 참관 인파가 모일 것에 대비해 무선망 호소통 대책도 마련했다.

서창석 KT 전남전북광역본부장(전무)은 “순수 우리나라의 기술력으로 만든 누리호의 발사가 ‘K-우주시대’의 신호탄으로서 앞으로 한국 우주산업 대도약의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우주산업 발전을 위해 KT는 앞으로도 통신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