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일 총파업 예고…“민주노총과 관계 개선 위해 다각도 노력”

1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네거리 인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도심 내 집회 금지 안내문이 놓여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오는 20일 서울 도심에서 정부의 자제 요청에도 총파업과 대규모 집회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19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총파업을 예고한 것에 대해 자제를 요청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등 불법 행위에 대해선 엄정히 처리하겠다고 경고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지금 방역상황이 비교적 안정적인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고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11월 일상회복을 위해 준비하는 중대한 시점임을 감안해서 민주노총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최대한 파업을 자제해주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 각 부처는 총파업이 시행될 때를 대비해서 급식, 돌봄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중심으로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등 불법 행위는 엄정히 처리할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현 정부와) 민주노총과 관계회복이 안 되고 있는데 해결책 복안이 있느냐’라는 질문에는 “관계 개선을 하기 위해서 다각도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답했다.

또한 ‘한국노총이 일자리위원회 철수 수순을 밟고 있다는 평가가 있는데 일자리 정책과 사회적 대화에서 엇박자가 나온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전제가 되는 내용에 전적으로 동의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면서 “좀 더 상황을 세밀하게 파악한 후에 말하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