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장 주관사 KB투자증권 선정

일동바이오사이언스 본사 전경. [사진=일동바이오사이언스 제공]


일동홀딩스의 계열사 일동바이오사이언스는 기업공개(IPO) 추진을 위한 상장 주관사로 KB투자증권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일동바이오사이언스는 주관사 선정과 함께 2023년 상장을 목표로 투자를 유치하고, 상장요건을 충족하기 위한 작업에도 착수키로 했다.

일동바이오사이언스는 2016년 일동제약으로부터 분할된 후 일동홀딩스의 계열사로 신설된 건강기능식품 및 관련 소재 기업이다.

유산균을 비롯한 프로바이오틱스 분야의 원천기술과 특허 등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매출액은 207억원, 영업이익은 24억원이다. 최근 3개 년 동안의 매출액 및 영업이익 연평균 성장률은 각각 32.4%, 56.9%를 기록했다.

일동바이오사이언스 측은 9000억원 규모의 국내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은 물론, 약 70조원 수준으로 추정되는 글로벌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다는 구상이다.

일동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국내외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이 꾸준한 성장 추세에 있고, 프로바이오틱스를 활용한 사업 영역 역시 다변화하고 있어 잠재성이 매우 크다”며 “IPO를 통해 투자를 유치하고 사업 확대 및 시설 확충, 매출 증대 및 수익 확보 등에 나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