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형준 시장, "종전 보다 후퇴한 것, 시민들 실망과 우려 커"
  • "트램, 오페라하우스, 문화, 해양 레저시설도 당초대로...협의체 구성하자"

북항 재개발 계획 원안 조감도.[사진=부산시 제공]

해양수산부가 지난 5일 부산 북항 재개발 변경 계획을 공고하자, 부산시는 "시민과 약속한 대로 정상적으로 추진해 달라"고 요구했다.

해수부는 이달 초 북항 1단계 재개발 사업 계획 변경안을 공고했다. 항만재개발법상 트램 차량 매입비는 해수부 등의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고, 항만시설의 경우 지방자치단체에 귀속시킬 수 없다는 해수부 자체 감사 결과에 따라 당초 계획을 변경했다.

사업 계획 변경안 공고에는 북항 재개발 1단계 구간의 트램(노면전차) 차량 매입비 180억원을 부산시에 전가하고 문화체육시설 건립 예산을 사업비에서 제외한다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시민들의 우려 목소리가 높아지자 박형준 부산시장은 19일 입장문을 통해 "해수부가 공고한 북항 재개발 사업계획 변경안은 종전 내용보다 후퇴한 것으로서 많은 시민들에게 실망과 우려를 안겨줬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국제해양 관광거점의 핵심적인 도시기반시설인 트램건설의 사업비 일부를 시민에게 부담시키고 복합문화시설과 해양레저시설의 건립비가 총사업비에서 제외돼, 여가공간 확보 약속도 지켜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은 "해양수산부에서 시민들에게 공고한 사업계획 변경안대로 북항재개발이 진행된다면 앞으로 북항재개발 사업은 지금까지 부산시민들이 기대해왔던 것과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추진될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해수부 장관이 약속한 대로 트램 사업과 9개 공공 콘텐츠가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면서 "우선 트램은 사업 시행자인 부산항만공사가 사업비 전액을 총사업비에 반영해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트램 차량 매입비만 부산시가 부담하도록 한 이번 계획은 현행법 체계상 맞지 않을 뿐만 아니라 서울 위례선 트램도 사업 시행자인 LH, SH가 비용 전액을 부담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문화공원 내에 복합문화시설과 해양레저시설도 당초 계획대로 확보돼야 한다"며, "이번에 변경 계획안에서 공원시설을 2만2천㎡나 줄이고 항만시설을 늘린 것은 공원시설물을 부산시에 무상귀속하지 않기 위해 편법으로 변경하려는 것이 아닌지 시민들은 의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문화공원 내에 복합문화시설과 해양레저시설이 건립되지 않는다면, 해수부가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이어 "2018년 11월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간 공동협약으로 맺어진 오페라하우스 공동건립 약속도 조속히 이행해달라"면서 "해수부 장관 임기 중에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를 오페라하우스 공동 사업시행자로 지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시장은 북항 재개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부산시와 해수부가 협의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19일 오전 부산시는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일상회복을 위한 대책 회의를 가졌다.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 선제적 대응으로 단계적 일상회복 위한 선제적 대응 준비 '착착'

부산시는 정부가 지난 13일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를 출범해 10월 말을 목표로 단계적 일상회복 로드맵을 마련해 발표했다. 이에 따라 상황에 발맞춰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19일 오전 주요 간부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일상회복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날 회의에서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문화 관광마이스(항공 및 관광업계 정상화 지원, 마이스행사 활성화 지원, 관광기업 국내·외 시장 개척 지원 등), 방역 의료(재택치료 운영, 전담치료병상 확대 등), 경제 민생(소상공인․자영업자 경기회복 지원대책, 중소기업 판로지원 다각화, 비대면 경제정책 활성화 추진체계 구축 등), 자치 안전(범시민 일상회복위원회 및 일상회복추진단 구성, 지역사회 일상회복 조성 등) 등 4대 분야별 대응 방안에 대해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이 대도시임에도 불구하고 최근 1주간 확진자는 237명(하루 평균 33.8명)으로 거리두기 1단계 기준인 하루 평균 34명 미만을 충족하고 있고, 방역관리가 타 시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양호한 편”이라며, “경제‧문화‧민생 등 분야에서 선제 대응을 통해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의 모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 피해회복 등 경제·사회 전반의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앞으로 정부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 대국민 발표에 맞춰 ‘단계적 일상회복 시대 대응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4대 분야별 사회 각계 각층 대표 및 전문가 등과 머리를 맞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